과외가(家)
고객센터이용안내문제은행커뮤니티

하늘로 쏘아올린 화살은 다시 자신의 머리로 떨어진다. 사랑 역시 마찬가지다. 무엇인가 다른 목적을 위해 사랑의 감…
하단 이동
처음 오신 분


회원가입PW 찾기
선생님 가입
학생 가입
나의맞춤정보
최근 등록한 학생
  • 이름
  • 학교
  • 과목
  • 지역
  • 김○○
  • 대구대
  • 토익
  • 대구
  • 박민우
  • 국민대학교
  • 일어
  • 경기
  • 박동균
  • 한*대
  • 영어
  • 경기
  • 조민석
  • 부산외국어
  • 영어
  • 울산
  • 이도길
  • 한남대학교
  • 영어
  • 대전
  • 박○○
  • 어울초등학
  • 영어
  • 서울
  • 배○○
  • 계명대학교
  • 영어
  • 대구
  • 안○○
  • 고졸
  • 영어
  • 전북
  • 권준형
  • 경희대
  • 일어
  • 서울
  • 김○○
  • 없음
  • 영어
  • 대전
  • 임○○
  • 남창고
  • 영어
  • 울산
  • 안○○
  • 폴리텍
  • IE
  • 울산
최근 등록한 선생님
  • 이름
  • 학교
  • 과목
  • 지역
  • 주○○
  • 고려대학교
  • 영어
  • 서울
  • 박서진
  • 서울예술대
  • 글쓰
  • 경기
  • 권재은
  • 경인교육대
  • 국어
  • 경기
  • 이○○
  • 인하대학교
  • 프로
  • 서울
  • 이재민
  • 성균관대
  • 수학
  • 경기
  • 권은하
  • 중앙대학교
  • 윤리
  • 경기
  • 김수연
  • 부경대학교
  • 일어
  • 경남
  • 조원찬
  • 가톨릭관동
  • 수학
  • 경기
  • 김재구
  • 중앙대학교
  • 수학
  • 서울
  • 천○○
  • 경북대학교
  • 수학
  • 대구
  • 이○○
  • 경북대학교
  • 미술
  • 대구
  • 김소정
  • 중앙대학교
  • 영어
  • 서울
좋은 사람들
하나님의 초대
과외가 2006-09-11 3,620
   
                 하나님의 초대



  때때로 세상은 자네 인생의 문을 걷어차지 않나.
  하지만 예수님은 마음의 문을 두드리신다네.

  세상의 소리들은 자네의 충성을 
  얻어내려 아우성을 치지 않나.
  예수님은 가만가만 부드럽게 충성을 요구하신다네.
 
  세상은 잠깐뿐인 화려한 쾌락을 약속하지.
  하지만 예수님은 조용한 저녁식사를 약속하신다네.
  하나님과 함께 하는 저녁식사를.
 “ 내가 들어가 먹으리라.”
  자넨 어떤 음성을 듣고 있나?


                  -맥스 루케이도의 ‘마음 한 번 쉬어 가게나’ 중에서-


  시끄러운 세상 속에서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는 일은
  힘겹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쉴 새 없이 달려 온 하루가 저물어가는 저녁
  홀로 집으로 걸어올 때면
  공허한 마음을 두드리는 주님을 만나곤 합니다.
 
  주님은 가만히 내게 손을 내미시며
  아주 소소한 나의 이야기들에 귀를 기울이십니다.

  지금도 주님은 당신께 손을 내미십니다.
   참 기쁨과 평안이 있는 주님의 초대에 응하시지 않겠습니까.

 
    

위로
과외가(家)
상호 : (주)제이씨엘코리아 | 대표 : 박형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형숙 | 사업장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1481-4 비젼타워 302호
급한연락 : 010-9379-3092 | 문자수신 : 010-9379-3092 | 대표번호 : 02-2647-3092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9086 | 통신판매업 : 제2013-서울강서-0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3-3호
“(주)제이씨엘코리아는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령을 준수하며,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Copyright ⓒ 2004~2018 teachera.com. All Right Reserved.
KG 모빌리언스
학생, 선생님 30만 회원수
처음 오셨다면 여기를 클릭!
나에게 맞는 선생님 찾기
정회원 선생님 등록
과외비 계산기
버튼1
학생 등록
선생님 등록
맞춤 정보
마이페이지
유료옵션
문자 옵션
판촉클럽
과외솔루션
위로